사이트가이드

병원소개
병원장인사말
역대병원장
설립정신/이념
비전과 핵심가치
HP/HI 소개
병원연혁
조직도
홍보영상
병원둘러보기
협력사이트
이용안내
찾아오시는길
주요전화번호
주차안내
원내배치도
면회안내
편의시설안내
고객지원
증명서발급안내
소득공제신청
진료안내·예약
외래진료
보험진료
응급진료
외국인진료
입퇴원안내
진료시간표
진료예약/조회
종합검진예약
비급여수가정보
E-hospital
진료과
의료진
간호부
전문센터
진료지원부서
고객마당
문의하기
고객의소리
자주묻는질문
사이버병문안
설문조사
건강마당
건강뉴스
전문의칼럼
쥬니어건강
복약정보
영양정보
간단한 응급처치
건강정보
간단한 자기진단
내게맞는검진찾기
나눔터
원목활동
사회복지
자원봉사
호스피스
가정간호
성가롤로자선회
발전기금
의료봉사
병원소식
NEWS
교육/행사
언론보도
채용정보
입찰공고
병원보
친절직원
병원갤러리
교육안내

건강마당

쥬니어건강

성가롤로병원은 최선을 다합니다. 환자를 위해 정성을 다하겠습니다.

  • home
  • 건강마당
  • 쥬니어건강
게시판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신생아 이유식 빨리 시작할수록 ‘굿잠’
작성일 2018-07-12 오전 9:59:39  [ 조회수 : 271 ]
아기의 첫 이유식 시작 시기는 생후 6개월 후부터라는 것은 육아불문율로 받아들여 지고 있다.
하지만 이유식을 생후 6개월 이전에 일찍 시작하면 아기가 밤잠을 더 오래 잔다는 연구결과가 미국의학회지 소아과학(JAMA Pediatrics) 9일 자에 발표돼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킹스 칼리지 런던대학(King’s College London) 의대 소아 알레르기 전문의 기데온 라크(Gideon Lack) 교수 연구팀은 영국의 성 토머스 병원(St Thomas’ Hospital)에 등록된 생후 3개월의 모유수유 중인 아기 1,303명을 대상으로 2008년 1월부터 2015년 8월까지 대규모 임상시험을 실시했다.

연구팀은 연구 대상 중 질문지를 모두 작성한 1,225명의 아기를 생후 6개월까지 이유식을 먹이지 않은 그룹(618명)과 아기가 준비됐다면(앉을 수 있거나 음식을 손으로 붙잡을 수 있는 경우) 생후 6개월 이전에 이유식을 함께 먹이기 시작한 그룹(607명)으로 나눴다.
이후 두 그룹의 아기들이 세 돌이 될 때까지 생후 1년까지는 매월, 그 이후부터는 3개월 단위로 아기의 수면 상태 등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이유식을 먹는 아기

그 결과 밤에 잠에서 깬 횟수는 6개월 이전에 일찍 이유식을 시작한 그룹이 1.74회, 그렇지 않은 그룹은 2.01회로 조사됐다. 이유식을 일찍 시작한 그룹에서 밤잠을 깨는 횟수가 13.4% 감소한 것이다.

이유식을 일찍 시작한 그룹은 밤에 잠에서 깨는 시간이 줄어든 만큼 수면시간도 길어져 다른 그룹보다 매주 약 2시간(하루 16.6분) 더 오래 잤다. 아기의 낮잠 시간은 두 그룹 간에 차이가 없었다.

[그래프 설명] 이유식을 조기에 시작한 그룹(Early introduction group)의 야간수면시간이 더 길고(A 그래프), 밤에 깨는 횟수는 더 적다(B 그래프)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그래프 설명] 이유식을 조기에 시작한 그룹(Early introduction group)의 야간수면시간이 더 길고(A 그래프), 밤에 깨는 횟수는 더 적다(B 그래프)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는 6개월 이전의 조기 이유식이 작게나마 아기의 야간 수면시간을 늘리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국민건강지식센터에 따르면 “이유식 시작 시기는 생후 몇 개월이라는 숫자에 맞추기 보다는 아기의 발달 상황에 따라 고려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하고 있다.
아기의 발달 정도가 체중이 6~7kg에 도달한 경우, 뿌리 반사와 혀 내밀기 반사가 사라져 숟가락 식사가 가능한 경우, 손을 펴거나 양손을 모아 물건을 잡을 수 있는 경우, 손에 있는 것을 입으로 가져가는 경우 등이라면 생후 4~6개월 이내에 이유식을 시작해도 무방하다는 것이다. 다만 “알레르기 반응을 보였거나 알레르기 가족력이 있다면 생후 6개월 전에 이유식을 무리하게 진행하지 말고 의사와 상담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목록  인쇄
   
다음글 스마트폰 자주 하는 10대, ADHD 걸릴 위험 높아
이전글 여름철 아기 땀띠 예방법, 땀띠와 헷갈리는 피부 질환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