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가이드

메뉴 전체보기

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건강마당

  • 건강뉴스
  • 전문의 칼럼
  • 쥬니어건강
  • 복약정보
  • 영양정보
  • 간단한 응급처치
  • 건강정보
  • 간단한 자가진단
  • 내게 맞는 검진찾기

쥬니어건강

성가롤로병원은 최선을 다합니다. 환자를 위해 정성을 다하겠습니다.

  • home
  • 건강마당
  • 쥬니어건강
게시판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눈 충혈, 이물감 등 유행성 각결막염, 급증 추세
작성일 2018-06-04 오후 5:06:07  [ 조회수 : 84 ]
질병관리본부가 유행성 각결막염이 4월 중순 이후로 지속적인 증가추세에 있다고 밝히고, 유행성 각결막염의 예방을 위한 개인위생수칙을 당부하고 나섰다.

질병관리본부는 전국 92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한 안과감염병 표본감시체계 집계 결과, 의사환자분율이 2018년 15주(4월 8일~4월 14일)부터 지속적으로 증가해 21주(5월 20일~5월 26일)에 보고된 유행성 각결막염 의사환자분율이 22.7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7.9명(/1,000명)보다 높은 수치다.
의사환자분율은 총진료환자수를 안과감염병 의사환자수로 나누고 1000을 곱한 수치로 외래환자 1,000명당 특정 질환에 대한 환자수를 분석하는 데 활용된다.

눈을 손으로 비비는 어린이

21주 유행성각결막염의 연령별 발생은 0~6세가 72.7명(/1,000명)으로 가장 높았고, 7~19세 30.8명, 20세 이상이 18.7명으로 나타났다. 특히 0~6세 환자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2017년 21주) 의사환자분율(58.0명/1,000명)에 비해 25.3% 증가한 것이다.

눈 충혈, 눈곱, 이물감, 통증, 결막부종 등을 주 증상으로 하는 유행성 각결막염은 매년 가을까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기 때문에 어린이집·유치원·학교·직장 등 단체생활을 하는 시설에서는 감염되지 않도록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야 한다.
특히 질병관리본부는 “감염병 전파에 대한 관리, 통제가 어려운 유치원, 어린이집에 등원하는 어린이 환자는 완치가 될 때까지 자가 격리를 권장한다”고 밝혔다.

유행성 각결막염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흐르는 물에 비누나 세정제로 30초 이상 손을 씻고, 눈을 만지거나 비비지 않으며, 안약이나 수건, 화장품 등 개인 소지품을 다른 사람과 공유하지 않고, 눈병이 유행할 때는 수영장 등 사람이 많은 곳에 가지 않도록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또 눈에 이상이 있을 때는 즉시 안과를 방문하고, 눈병 진단 후에는 다른 사람과 접촉을 피하고, 수영장이나 목욕탕 등의 다중이용시설을 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목록  인쇄
   
다음글 아이에게 필요한 비타민 D 보충제의 용량은?
이전글 내 아이 밥상 안전,